피로와 안티옥시단

만성피로

Fatigue_Man

21세기 삶과 질이 풍요로와졌고 의학의 발전으로 획기적인 수명연장과 많은 성인병이 관리가 되고 있는 이 시점에 오히려 늘어난것이 만성피로이다. 먹는것도 좋아졌고 약도 좋아진 현대시대에 왜 만성피로는 더 늘고있는 것일까? 언듯 생각해보면 이해할수 없지만 지난 10년동안 발전된 의학의 지식을 연관시켜본다면 당연할수밖에 없는 현실이기도 하다. 근래들어 이런 증상들이 더욱 문제가 되기 시작하면서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만성피로증후군 (chronic fatigue syndrome)이란 진단이 나오고 그쪽에 관심도 더 높아지며 연구가 진행되고 있어 오늘 소개를 해본다.  먼저 피로를 만드는 이유는 매우 많고 복잡하기 때문에 여기에서는 특별한 질병으로 인한 피로가 아닌 현대인들에게 질병이 없이 찾아오는 피로중 한분야를 설명한다는것을 독자들에게 먼저 말씀드리고 싶다.

감기가 들면 피곤해지고 발열증상이 있다. 왜 그럴까? 분자생물학으로 그 기전은 오래전에 밝혀졌고 더 많은 지식들이 지난 15년간 쌓여왔다. 일반인들의 생각과는 달리 몸을 침범한 감기바이러스가 몸을 피곤하게 만드는것은 아니다. 바이러스나 몸을 침범한 박테리아와 싸우는 과정에서 우리 몸의 면역세포들, 특히 대식세포가 싸이토카인 (cytokines)을 분비하면서 발열을 일으키고 몸을 피곤하게 만들어서 몸에 있는 에너지자원을 면역세포들이 쓸수있게 적당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작용중에 하나이다.  우리 몸 안에 있는 면역세포들은 외부로 부터 첨범한 바이러스 또는 박테리아와 싸울때 무기로 자유레디칼 (free radical)을 사용하게 된다.

하지만 자유레디칼이 공해와 자외선의 노출에도 생성이 되게되고 그로인하여 면역세포가 활성화 되고 싸이토카인이 분비되게 된다.  그중 하나가 인터루킨 6 (IL-6) 이다. 인터루킨 6는 피로를 야기하고,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는 작용을 한다. 지난 10년간 나온 자료들에 의하면, 인터류킨 6가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있을때에도 분비가 된다고 밝혀졌다. 따라서 이런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지속될경우에도 우리의 몸은 피로를 느끼게 되는 것이다.

Fatigue_KI Figure

위의 그림은 신장내과 전문의 학회중에 하나인 세계신장학회 (Kidney International) 의 2014년 9월에 실린 학회지의 논문이다.  신부전증 환자에서 피로함은 신부전 환자들중 42%에서 많게는 89%가 호소하는 증상이다.  피로함은 여러가지 이유로 야기될수 있으나, 분자생물학의 발전으로 인하여, 이제 피곤증은 생리학적으로도 그 기전을 설명할수 있게 되었다. 위의 그림에서도 설명하듯 피로증을 야기하는 기전중에 IL-6 가 관여함을 알게 되었다.

특별히 질병이 없는 건강한 사람들에게도, 공해와 인스턴트음식등 산화작용이 있는 환경들은 결국 우리의 면역세포들을 자극하게 되고 이로인하여 싸이토카인이 분비되게 되면서 만성 피로증후군이 발생하는데 역할을 하게 된다. 따라서 그런 산화작용을 반대로 환원시는 물질의 섭취를 하게되면 피로에 도움이 된다고 말을 하게 된것이다.  이런 산화작용의 환원을 하는 물질들을 안티옥시단이라고 하며, 많은 안티옥시단들중에 일반인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대표적인 안티옥시단이 비타민 C 가 되는것이다.

33

더나은 건강을 추구하는 내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