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치매

필자의 병원은 추수감사절의 연휴를 쉬고 더욱 바쁜 12월을 맞이하면서 추수감사절에 쓸쓸하게 홀로, 아니면 가족 둘만이 연휴를 보내신 노인분들이 매우 많다는것을 보게 돼었다.  그런데 그 연휴에 환자로부터 온 하나의 편지가 마음을 더욱 쓸쓸하게 만들어 언급을 해본다.

“저의 남편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자기는 죽어도 병원엔 가지 않겠다고 하고, 제가 병원에 입원시키면 저를 죽이고 자신도 베란다에서 뛰어 내려 죽는다고 합니다.” “남편은 힘이 넘쳐서 제 고통을 전혀 생각하지 않습니다”

의사를 하다보면 가끔 환자들이나 보호자들로부터 비밀의 편지를 받는다. 치매를 앓는 초기의 환자는 의심이 많아지고 뇌의 전두엽문제로 인하여 참을성이 없어지고, 화를 잘 내며 성격이 괴팍해지는것을 보게된다. 그러다 보니 환자의 보호자는 진료시간에 환자가 화를 낼까봐 그 문제를 언급 할수가 없고, 의심이 많아진 환자는 자신이 없는 사이에 보호자가 의사와 단독 상담을 하는것을 적극적으로 막는다.  이렇게 되다보니 환자의 보호자로부터 비밀편지를 가끔 받게 된다.

위의 글을 보내온 환자분의 자녀들은 모두 한국에 있고, 남편과 단둘이 미국에 살고있는 70대 후반 부부의 모습이다. 미국이민생활의 수십년간 근처에 기댈수있는 사람은 오직 남편뿐이었건만, 이제는 남편의 정신과 감정이 돌아오는 약간의 시간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간이 남보다 더 무서운 공포, 또는 서러움의 시간이 되어버렸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이 문제가 LA의 많은 노인층에서 일어나고 있다는것이다.  이런 노인부부들은 대부분 둘이서 살고 있으며, 자녀들이 있다고 하더라도 타지에 살고 있는 경우가 많아, 치매환자, 또는 그의 보호자가 도움을 받을데가 한정되어 있다는것이다.

필자는 치매를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치매전문가는 아니다. 하지만 의대를 나온 의사로서, 그리고 내과 전문의로서 적잖은 치매환자를 보며 치료를 한다.  그이유는 치매에 쓰이는 약은 한정되 있기때문에 대부분의 내과에서 다 처방을 하고 있다. 또한 치매의 치료는 전반적인 그 환자의 환경, 과거사와 가족상황등을 인지하고 단순히 환자의 뇌의 치료뿐만이 아니라 그 환자의 다른 질병들, 그리고 그 환자의 가족과 전반적인 공동치료가 이루어 져야 하다보니 많은 경우 그 환자의 주치의인 내과 의사가 치매치료의 담당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종종 치매환자가 아니라 보호자의 정신건강에 대해서 신경을 더 쓸때도 적지않게 발생하게 된다.

지금 LA에는 많은 노인인구가 거주하고 있다.  많은경우 70대중반을 넘는 노인층이며, 사별을 하고 혼자 사는 노인도 적지 않고, 자녀들과의 왕래는 아주 드물어진 둘만의 부부들도 부지기 수이다.  지난주 추수감사절 휴가를 보내고 다시 연 필자의 병원에 왕래를 하는 많은 노인 환자분들이 지난주에 쓸쓸히 혼자서, 아니면 부부둘만이 추수감사절 연휴를 보냈다는것을 들으며 가슴이 뭉클한 한주를 보내고 있다.

치매는 그나마도 고립된 이 노인층의 환자나 그 가족들을 사회적으로 더욱 고립되게 만든다.  다른 질병보다 정신질환에 대해서 더 숨기고 싶어하는 한국정서는 이런 환자들의 문제를 더욱 악화시키고 치료를 지연시키고 있다.

추수감사절이 지나고 연말을 맞은 지금, 혹시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가 자신의 부모님들을 한동안 뵙지 않았다면 시간을 내어 방문을 해보라고 강조하고 싶은 밤이다.  자신이 어렸을때, 감기가 걸려 열이나는 자신의 몸을 닦아주며 밤샘을 하셨던 부모님들이다. 이제는 그 부모님이 치매가 걸려 정신의 미로에서 울지못하며, 말도 못하며, 기댈데도 없이 헤메고 있다.  이럴때 잠시 뻣은 자녀의 손길은 다섯살 어린아이가 길을 잃고 울며 헤메고 있을때 어머니의 손길을 잡은 것 만큼이나 반갑고 의지할수있는 구원의 손길이라고 생각이 든다.

============

치매, 모든사람들이 두려워하는 병이다.

2016년 미국에서 540만명의 사람들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앓고있다고 추정되고 있으며 65세 이상의 노인인구 9명중 한명이 치매라고 보고되고 있다.  치매의 증상으로 기억및 이해의 장애, 계산능력의 저하, 사고의 빈곤화및 같은언동을 되풀이 하는 치매의 증상들이 있다.

치료방법으로 cholinesterase inhibitor계열의 약으로 donepezil을 초기와 중기치매에서 쓰며, 중기후반에는 memantine의 약을 쓴다.  또한 alpha-tocopherol 의 경구복용과 glutathione의 주사요법등이 치매의 악화를 지연시켜줄수있다는 보고들이 있다.

특히 glutathione 주사요법이나 항산화 요법들은 치매의 보조요법으로 최근들어 나온 지식들이지만 엔티에이징, 항노화요법과 피부관리에서 마돈나, 비욘세, American idol의 사회자 Simon Cowell등 미국의 유명인사들이 치료받고 있어 효과를 봤다고 방송에 나오면서 베버리힐스에서 치매 보조요법보다는 엔티에이징, 피로회복, 피부관리주사로 더욱 알려진 주사다.

그외에 임상실험에서 그 효능에 대해서 엇갈린 결과를 보여준것이 Ginkgo biloba라는 보조품이 있다.

치매의 예방과 악화를 지연하기위한 생활습관으로는 금연을 하고 술을 피하는것이 중요하다.

운동은 치매의 지연에 효과가 있어서 주기적인 운동을 권장한다.

치매가 의심이 된다면 의사를 찾으셔서 상담을 하고, 치매가 진전이 되면 되도록이면 운전을 삼가해서 안전사고를 피하는것이 중요하다.

당뇨나 고혈압, 콜레스테롤증, 또는 콩팥병이 있으신분들은 이런 만성질환이 치매의 악화를 야기하기때문에 이런 성인병은 더욱더 적극적인 치료를 하는것이 치매의 야기나 악화를 방지하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치매에 대해서는 추후 좀더 추가로 업데이트를 하겠습니다)

===================

치매검사를 위한 MMSE (간이정신상태 검사)의 파일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MMSE_Korean

더나은 건강을 추구하는 내과